개인정보취급방침

이 사이트(www.kiri.or.kr)는 보험연구원의 소유 입니다.

개인정보의 수집목적 및 이용

보험연구원은 회원에게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고객정보 외에는 불필요한 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 (단, 필수 기재 항목 외에 선택항목에 대한 정보 수집은 예외로 합니다.) 회원으로부터 취득한 정보는 회원가입 및 이용 ID 발급, 회원 개인정보를 이용하는 서비스, 회사가 제공하는 서비스 및 계약의 성립 또는 인구 통계학적 분석 (회원의 연령별, 성별, 지역별 통계 분석), 회원의 서비스 이용에 대한 통계를 수집하고, 이를 서비스 방침에 반영 (서비스 개편 및 확대) , 기타 새로운 서비스, 행사나 자료 정보 안내에만 사용될 것입니다. 회원으로 가입할 때 수집된 모든 정보는 해당 서비스 제공이나 회원님께 사전에 밝힌 목적 이외의 다른 어떠한 목적으로도 사용되지 않습니다.

개인정보의 수집 항목

필수정보 : 아이디, 비밀번호, 성명, 전화번호, 직업, 직급, 부서, 이메일, 뉴스레터 수령여부
기타 : 홈페이지 가입경로, 흥미사항, 보험연구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구분사항

회원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안전조치

회원의 개인 정보는 회원이 로그인 했을 경우에만 보이며, 이것은 회원의 아이디 및 패스워드에 의해 관리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회원에게 부여된 회원아이디 및 패스워드의 관리책임은 회원에게 있습니다. 특수한 경우, 허가 받은 관리자만이 회원 정보를 수정, 조회하고 있습니다.

회원 정보의 열람 및 정정 방법과 절차

회원은 자신이 제공한 회원 정보를 열람 할 수 있으며, 수정을 요구할 권리와 삭제를 할 권리(탈퇴의 권리포함)가 있습니다. 회원 정보의 열람 및 수정은 회원정보 수정을 통해 정해진 순서에 따라 언제든지 하실 수 있습니다. (단, 회원정보 수정의 경우, 아이디나 성명, 주민등록 번호의 변경은 가입회원 실명제 정책에 따라 회원님께서 직접 수정하실 수 없으나, 보험연구원(http://www.kiri.or.kr)의 관리자 (kiriweb@kiri.or.kr) 에게 메일로 요청하면 24시간 내에 처리됩니다.

개인정보 수집에 대한 동의

보험연구원에서는 회원가입을 원하시는 고객에게 보험연구원의 개인정보취급방침 또는 이용약관 내용에 대해 <동의함> 혹은 <동의하지 않음> 버튼을 클릭 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하여, <동의함> 버튼을 클릭한 경우에만 개인정보 수집에 대해 동의 한 것으로 봅니다.

회원가입 가입과 탈퇴의 자유

회원가입은 반드시 이용약관의 동의 절차를 거치며, 회원 탈퇴 시에도 탈퇴에 따른 개인정보의 폐기와 회원으로서 권리소멸 등을 명확히 고지하는 절차를 거칩니다. 탈퇴를 희망할 시에는 사이트의 회원탈퇴 메뉴를 통해 정해진 순서에 의해 처리할 수 있습니다. 또는 보험연구원의 관리자 (kiriweb@kiri.or.kr)에게 메일로 요청하시면 처리 됩니다. (* 주의 : 회원 탈퇴를 하시면 그 즉시 모든 고객정보와 기록이 재생 불가능 하도록 폐기되며, 아이디 및 기타 정보 사항의 권리도 함께 사라집니다.따라서 복구 요청 시 불가능 하므로 신중하게 하셔야 합니다.)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과 공유 및 3자 제공

회원의 개인정보는 보험연구원 회원으로서 서비스를 받는 동안 계속 보유하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이용합니다. 회원의 정보는 회원 탈퇴 시 재생이 불가능 하도록 완전 삭제 됩니다. 회원님의 개인정보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24조의 규정에 따라 타인에게 제공, 활용시 본인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정보입니다. 보험연구원은 법률에서 정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원님의 동의 없이 회원님의 개인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습니다.

개인정보 관리

보험연구원은 개인정보 보호 및 서비스 이용에 대한 각종 활동에 대하여 회원들의 의견과 불만을 제기 할 수 있는 창구를 개설하고 있습니다. 개인 정보와 관련한 불만이 있으신 분은 보험연구원의 관리자 (kiriweb@kiri.or.kr)에게 의견을 주시면 즉시 접수,조치하여 처리결과를 통보해 드립니다.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성명 : 김형길
직위 : 담당역
전화 : 02-3775-9119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6길 38 (여의도동 35-4)
이메일 : kiriweb@kiri.or.kr

근무시간

평일 : 09:00~ 18:00
토요일 및 휴일 제외

이용약관

제1장 총칙

제1조 목적

이 약관은 보험연구원에서 운영하는 사이트(이하 "KIRI"라 합니 다)에서 제공하는 인터넷 관련 서비스의 이용조건 및 절차에 관 한 사항과 기타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합니다.

제2조 정의

(1) "KIRI"이란 보험연구원이 운영하는 사이트 ( http://www.kiri.or.kr )를 말합니다.
(2) "이용자"란 KIRI에 로그인하여 본 약관에 따라 "KIRI"가 제공 하는 서비스를 받는 회원 또는 비회원을 말합니다.
(3) "회원"이라 함은 "KIRI"에 개인정보를 제공하여 회원등록을 한 자로서 "KIRI"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받으며, "KIRI"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계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자를 말합니 다.
(4) "비회원"이라 함은 회원에 가입하지 않고 "KIRI"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자를 말합니다.

제3조 약관의 효력과 변경

(1) 본 약관은 이용자에게 공시함으로써 효력을 발생합니다. (2) 보험연구원은 본 약관을 변경할 수 있으며 변경된 약관은 "KIRI" 화면에 별도 공지하게 됩니다.
이용자가 변경된 약관에 동의하지 아니하는 경우 이용자는 본인의 회원등록을 취소할 수 있으며, 계속 사용하는 경우는 약관 변경에 대한 동의로 간주됩니다.
변경된 약관은 전항과 같은 방법으로 효력을 발생합니다.

제4조 약관 외 준칙

이 약관에 명시되지 않은 사항이 국내 관계법령에 규정되어 있 을 경우에는 그 규정에 따릅니다.

제2장 회원 가입과 서비스 이용

제1조 이용 계약의 성립

(1) 이용 계약은 이용자의 이용 신청에 대한 보험연구원의 이용 승낙과 이용자의 약관 내용에 대한 동의로 성립됩니다. (2) 회원에 가입하여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희망자는 보험 연구원에서 요청하는 개인 신상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이 용자가 제공한 개인정보는 본 약관에 따라 철저히 보호됩니 다.

제2조 이용 신청의 제한

(1) 보험연구원은 다음 각 호에 해당하는 이용계약신청에 대하 여는 이를 승낙하지 아니합니다.
① 다른 사람의 명의를 사용하여 신청하였을 때
② 이용 계약 신청서의 내용을 허위로 기재하여 신청하였을 때
③ 사회의 안녕 질서 혹은 미풍양속을 저해할 목적으로 신청하 였을 때
④ 부당한 목적으로 회원의 가입 탈퇴를 월 3회 이상 반복하는 경우
⑤ 기타 보험연구원이 정한 이용 신청 요건이 미비되었을 때

제3조 서비스 이용

(1) 서비스 이용은 보험연구원의 업무상 또는 기술상 특별한 지 장이 없는 한 연중무휴, 1일 24시간을 원칙으로 합니다.
(2) 제1항의 이용시간은 정기점검 등의 필요로 인하여 보험연구 원이 정한 날 또는 시간은 적용하지 아니합니다.
(3) 제2항의 경우에는 사전에 중단 사유와 기간을 공고합니다. 다만, 불가피한 사정이 있는 경우 사전공고는 생략될 수 있 습니다.

제3장 책임

제1조 보험연구원의 의무

(1) 보험연구원은 이 약관에서 정한 바에 따라 계속적, 안정적 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의무가 있습니다.
(2) 보험연구원은 이용자의 개인신상정보를 본인의 승낙없이 타 인에게 누설, 배포하지 않습니다.
다만, 전기통신관련법령 등 관계법령에 의하여 관계 국가기 관 등의 요구가 있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합니다.
(3) 보험연구원은 이용자로부터 제기되는 의견이나 불만이 정당 하다고 인정할 경우에는 즉시 처리합니다.
다만, 즉시 처리가 곤란한 경우에는 이용자에게 그 사유와 처리일정을 통보합니다.
(4)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원하지 않는 영리목적의 광고성 전 자우편을 발송하지 않습니다.

제2조 이용자의 의무

(1) 아이디와 비밀번호에 관한 모든 관리의 책임은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2) 자신의 아이디가 부정하게 사용된 경우, 이용자는 반드시 보 험연구원에 그 사실을 통보해야 합니다.
(3) 비밀번호 분실시 통보는 e-mail로 안내하며, 제 2항의 규정 에도 불구하고 회원의 e-mail 주소 기입 잘못 등 본인 과실 및 본인 정보 관리 소홀로 발생하는 문제의 책임은 회원에게 있습니다.
(4) 이용자는 이 약관 및 관계법령에 규정한 사항을 준수하여야 합니다.

제4장 계약 해지 및 서비스 이용제한

제1조 계약 해지 및 이용제한

이용자가 이용 계약을 해지 하고자 하는 때에는 이용자 본인이 직접 온라인을 통해 회원탈퇴 메뉴를 선택하여 해지 신청을 하 여야 합니다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다음 사항에 해당하는 행위를 하였을 경 우 사전 통지 없이 이용 계약을 해지하거나 또는 기간을 정하여 서비스 이용을 중지할 수 있습니다.

(1) 공공 질서 및 미풍 양속에 반하는 경우
(2) 범죄적 행위에 관련되는 경우
(3) 이용자가 국익 또는 사회적 공익을 저해할 목적으로 서비스 이용을 계획 또는 실행할 경우
(4) 타인의 서비스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도용한 경우
(5) 타인의 명예를 손상시키거나 불이익을 주는 경우
(6) 같은 사용자가 다른 아이디로 이중 등록을 한 경우
(7) 서비스에 위해를 가하는 등 서비스의 건전한 이용을 저해하 는 경우
(8) 기타 관련법령이나 보험연구원이 정한 이용조건을 위배하는 경우

제2조 이용 제한의 해제 절차

(1) 보험연구원은 제1조의 규정에 의하여 이용제한을 하고자 하 는 경우에는 그 사유, 일시 및 기간을 정하여 서면 또는 회 원등록시 기재한 전화나 e-mail 등의 방법에 의하여 해당 이용자 또는 대리인에게 통지합니다.
다만, 보험연구원이 긴급하게 이용을 정지할 필요가 있다 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합니다.
(2) 제1항의 규정에 의하여 이용정지의 통지를 받은 이용자 또 는 그 대리인은 그 이용정지의 통지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때에는 이의신청을 할 수 있습니다.
(3) 보험연구원은 제2항의 규정에 의한 이의신청에 대하여 그 확인을 위한 기간까지 이용정지를 연기할수 있으며, 그 결과 를 이용자 또는 그 대리인에게 통지합니다.
(4) 보험연구원은 이용정지 기간 중에 그 이용정지 사유가 해소 된 것이 확인된 경우에는 이용정지 조치를 즉시 해제합니다.

제3조 이용자의 게시물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KIRI"에 게시하거나 등록하는 내용물이 다음 각 사항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사전 통지없이 삭 제 할 수 있습니다.

(1) 다른 이용자 또는 제 3자를 비방하거나 중상모략으로 명예 를 손상시키는 내용인 경우
(2)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인 경우
(3) 범죄적 행위에 결부된다고 인정되는 내용인 경우
(4) 제3자의 저작권 등 기타 권리를 침해하는 내용인 경우
(5) 기타 관계 법령이나 보험연구원에서 정한 규정에 위배되는 경우

제5장 저작권의 귀속

(1) "KIRI"에서 제공하는 모든 저작물의 저작권 및 기타 지적재산 권은 보험연구원에 귀속합니다.

(2) 이용자는 "KIRI"(이메일서비스 포함)를 이용함으로써 얻은 정 보를 보험연구원의 사전 승낙없이 복제, 송신, 출판, 재배포, 방송, 기타 방법에 의하여 영리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3) "KIRI"에서 링크를 통해 제공하는 다른 사이트의 비밀 보장과 그 사이트의 내용에 관해서 보험연구원은 책임지지 않습니 다.
보험연구원은 이용자가 "KIRI"에 게시하거나 등록하는 내용 물이 다음 각 사항에 해당된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사전 통지 없이 삭제할 수 있습니다.

(부칙)

제1조 시행일
이 약관은 2008년 6월27일 부터 시행합니다.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보험연구원은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제50조의 7 등에 의거하여 본 웹사이트에 개제된 이메일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 등을 이용하여 이메일 주소를 무단으로 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합니다.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뒤로 가기
연 구

CEO Brief

표지이미지

[권호 : 21-10] 중소기업 보험시장의 현황과 이슈

2024-05

저자 : 김석영

주요국 기업성 일반손해보험시장에서 중소기업 비중이 60%를 상회하나 국내는 그 비중이 22.3~34.2%에 머물러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존재함. 국내 중소기업의 보장 공백이 큰 원인으로 재정 상황에 따른 보험료 부담, 리스크관리 수단으로서 보험의 낮은 인식도, 보험상품에 대한 인지도 부족 등인 것으로 조사됨. 중소기업 보장 공백 해소와 손해보험산업 신성장 동력 확보의 선순환을 위해 중소기업 리스크관리 및 보험 가입 현황에 대한 정기적 자료 조사 체계 구축과 보험설계사, 대리점 등의 리스크 컨설팅 역량 제고가 요구됨


While the proportion of SMEs in P&C insurance exceeds 60% in major countries, the proportion in Korea remains 22.3% to 34.2%. The survey showed that the protection gap of SMEs in Korea mainly came from the financial burden of insurance premiums, low awareness of insurance as a means of risk management, and unawareness of insurance products.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of filling the protection gap for SMEs and securing growth momentum in the non-life insurance industry, we need regular surveys for SME risk management and insurance uptake and improvement of insurance planners’ and agencies’ risk consulting capabilities.

  • CEO Brief

    일본 보험회사의 비보험 업무범위 확대와 시사점

    저자 : 송윤아,이상우,김규동 2023-07

    일본 금융청은 2019년과 2021년에 보험회사의 업무범위에 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하였고, 보험회사는 다양한 비보험 업무를 수행하고 있음. 업무범위 확대에서 관찰된 특징을 살펴 보면, 일본 정부는 사회적 문제 해결에 보험회사를 적극 활용하고 보험회사는 이를 업무범위 확대의 기회로 삼아 사회적 역할에 충실함. 또한,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시장을 활용함에 있어, 업무범위 규제를 완화하여 서비스 공급자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각종 지원제도를 통해 수요를 자극하여 시장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함. 이에 더해, 일본 보험회사는 단기 수익에 매몰되기보다는 고객 정보·자금·접점을 확대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함


    Japanese insurance companies can conduct a variety of non-insurance business as the Financial Services Agency (FSA) of Japan has significantly eased regulations on insurance companies’ business scope in 2019 and 2021. The observations on the expansion of the business scope and the characteristics thereof reveal the active utilization of insurance companies by the Japanese government to address social issues and the achievement of their social role through this opportunity for business expansion by insurance companies. In addition, the government has stimulated the demand by establishing various support systems, while easing regulations on the business scope for insurance companies to secure service providers so that the market can operate smoothly. Furthermore, insurance companies strengthen their competitiveness by pursuing new business opportunities to expand information, funding and contacts with respect to consumers, rather than focusing solely on short-term profits.


  • CEO Brief

    보험산업 디지털전환 설문조사

    저자 : 황인창,손재희 2023-06

    디지털전환 계획, ICT 활용, 조직형태 등을 살펴볼 때, 보험산업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면서 디지털전환 수준이 제고됨. 하지만 디지털전환 추진이 고객서비스 강화를 넘어 시장 확장 및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새로운 정보의 탐색과 해석에 대한 능력을 강화하고, 장기적인 전사 경영전략과 디지털전환 추진 전략의 일관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음. 또한 내부적으로 임직원의 데이터 활용역량 제고, 혁신행동을 유도하는 조직문화 조성이 필요하고, 외부적으로 디지털전환 관련 생태계에 대한 리더십 확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함. 금융당국도 업무범위, 자회사 등 규제개선, 금융규제 샌드박스 활성화, 외부데이터와 내부데이터의 결합 지원 등을 통해 보험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촉진할 필요가 있음


    The survey results suggest that insurers’ digital transformation levels have improved through COVID-19. However, to achieve market growth and competitive edges, insurers should maintain consistency between long-term business plans and digital transformation strategies, build organizational cultures to promote innovation and exert strong leadership in the digital ecosystem. The financial authorities should help insurers to create value-added by realigning regulations governing business scope, stimulating financial regulatory sandboxes, and fostering the integration of external and internal data. 


  • CEO Brief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 정책과 시사점

    저자 : 이승준 2023-05

    기후위기 심화로 환경 관련 신산업이 차세대 신성장 동력으로 부상함에 따라 EU 및 미국에서 관련 시장을 선점하려는 정책이 도입됨. EU와 미국은 각각 ‘탄소중립시대를 위한 그린딜 산업계획’(2023년), 『인플레이션 감축법』(2022년) 제정을 통해 신기술 발전 지원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추진함. 글로벌 사례를 참고하여 정부는 자국 기업 지원을 위한 통상정책을 검토하고, 보험산업은 탄소중립 경제 전환과정에서 지속가능 경영 및 성장 기회 발굴을 도모할 필요가 있음


    As novel environmental technologies rise to address the worsening climate crisis and become a new growth engine for the global economy amid the net-zero transition, industrial policies are introduced in the EU and the US to foster their leadership in related markets. Both the EU’s “Green Deal Industrial Plan for the Net Zero Age(2023)” and the US’s “Inflation Reduction Act(2022)” are aiming to support green technology and reorganize the global supply chain.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review these industrial plans to protect and support Korean companies affected by them. Accordingly, the insurance industry should proactively search for sustainable business and new growth opportunities amid the net-zero transition.


  • CEO Brief

    반려동물보험 활성화를 위한 과제

    저자 : 김경선 2023-05

    최근 반려동물보험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진료항목 표준화, 진료부 공개 등 당면과제에 대한 소비자, 보험회사, 동물병원·수의업계의 이해관계가 상이함에 따라 보험시장 활성화가 빠르게 추진되지 못하고 있음. 반려동물보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인프라 구축 노력뿐만 아니라, 보험업계와 수의업계 간 협력 강화를 통해 동물병원의 자발적인 시장진입을 유도할 필요가 있음. 보험회사는 소비자의 수요에 대응하여 다양한 상품개발 및 보험료 부담 경감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음

    Despite the recent increase in demand for pet insurance, the market is still inactive due to competing interests among consumers, insurers, animal hospitals and veterinarians regarding current issues such as standardization of treatment items and disclosure of medical records. To activate pet insurance market, it is necessary not only for the government to make efforts to establish infrastructure but also for insurance and veterinary industries to strengthen their cooperation to encourage animal hospitals to voluntarily participate in the insurance market. Insurers should also respond to consumer demand to develop a variety of insurance products and address the financial burden of premium payment.


  • CEO Brief

    보험산업의 지급결제 기반 신사업 모델과 시사점

    저자 : 손재희 2023-04

    보험업권의 지급결제 기반 신사업 가능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임. 보험업은 보험회사 내 지급결제 계좌 기반 신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자산관리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하고, 건강 등 다양한 위험 관리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나아가 중소기업의 보험 가입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음. 보험회사의 결제 기반 신사업 모델은 ‘다양한 리스크 관리 서비스와 연계’라는 관점에서 차별성과 의미가 있음. 또한, 사회 안전망의 한 축으로 보험산업의 역할 강화를 위해 지급결제업무 관련 규제 개선 검토가 필요함

    It is time for insurers to explore payment and settlement-based business models. Insurers could expand consumer asset management options, let consumers access various risk management services, and promote insurance for SMEs through account-based new business models. The insurance industry could differentiate its new payment and settlement-based business models from other financial sectors with various risk management services. In this regard, financial authorities should consider allowing the insurance industry to offer payment and settlement services to bolster the insurance industry’s role as a social safety net.



  • CEO Brief

    IFRS17 도입과 보험회사 가치 경영

    저자 : 노건엽 2023-04

    보험회사 실무전문가 대상의 설문조사 결과, 대다수 보험회사는 영업관리지표로 CSM을 활용할 계획임. 이로 인해 수익성 및 리스크관리를 중시하는 문화가 확산될 것으로 보이지만, CSM이 높은 보장성보험의 판매 경쟁은 격화될 수 있음. IFRS17의 순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보험회사는 부채평가에 사용되는 가정관리 프로세스 확립을 통해 의사결정의 투명성 및 일관성을 유지해야 함. 아울러 감독당국은 새로운 제도의 안정적 정착과 시장규율기능 제고를 위해 보험회사에 대한 모니터링, 관리 및 제도보완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함

    Our survey finds that most insurers plan to use the contractual service margin (CSM) as a critical performance indicator under IFRS17, and accordingly, insurers may emphasize profitability and risk management more. However, sales competition for protection-type insurance with high CSM may intensify. In order to take advantage of IFRS17, insurers need to maintain transparency and consistency in decision-making through the assumption management process used in liability valuation. Furthermore, supervisory authorities should continue to monitor and improve regulations to ensure the stable establishment of the new standard.


  • CEO Brief

    보험산업의 유동성리스크 관리

    저자 : 김해식 2023-04

    2022년 보험회사의 유동성 부족은 저축보험의 현금흐름 유출이 예견된 가운데, 보험료성장률 둔화와 예상치 못한 금리 급등이 결합하여 해지패널티가 적은 저축성보험과 퇴직연금에서 지급 보험금이 급증한 사례임. 이는 보험회사의 현금흐름 불일치를 경감하고 필요한 유동성을 조달할 유동성리스크 관리 방안이 필요함을 시사함. 보험회사는 K-ICS 시행과 더불어 유동성 지표 및 위기상황분석을 재정비하여 현금흐름 불일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자금조달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임. 특히, 정상적인 자금조달이 어려운 비상시의 자금조달계획이 필요한데, 최근 금융당국이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금융안정계정이 적절한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임

    Insurers’ liquidity shortages in 2022 occurred as insurance payouts surged from savings-type insurance and occupational pensions with low surrender charges combined with unexpectedly soaring interest rates and sluggish growth rates of insurance premium while the cash outflows from savings-type insurance were predicted. This implies that insurers need measures to manage liquidity risk in order to alleviate cash-flow mismatches and secure adequate liquidity. Therefore, insurers should review liquidity indicators and crisis analytics aligned with K-ICS implementation to enhance monitoring for cash flow mismatches and establish financing plans accordingly. In particular, the Financial Stability Fund, which financial authorities plan to establish recently, would serve as a proper alternative as a financing plan for emergency situations where it is difficult to finance normally.


  • CEO Brief

    SVB 파산과 ALM의 중요성

    저자 : 윤성훈,최성일 2023-03

    SVB 파산은 단기인 예금으로 자금을 조달하여 장기인 국채로 자산을 운용하였으나 금리위험과 유동성위험을 관리하지 않은 상태에서 금리가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발생한 것으로, 기본적으로 ALM 부재가 가장 큰 원인임. 역대 보험회사 파산의 가장 큰 원인이 ALM 소홀이고, 부동산 PF 사태 역시 증권회사의 ALM 무시(CP로 자금 조달, 부동산 PF에 대출)에 있다는 점에서, SVB 파산은 금융산업 전체에 ALM의 중요성을 재인식시킴

    While SVB had raised funds from short-term deposits and invested them in long-term treasury bonds, the bank had not managed interest rate and liquidity risks, which caused the collapse of SVB as interest rates rose rapidly. In other words, the absence of ALM was the most significant cause of the collapse. Along with the fact that the failure of ALM was the critical cause of insurers’ bankruptcies and the real estate PF crisis, the fall of SVB reminded the financial industry how crucial ALM is.


  • CEO Brief

    해외 연금개혁의 사적연금 활용과 시사점

    저자 : 정원석 2023-03

    현재 국민연금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한 연금개혁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음. 우리보다 먼저 공적연금을 개혁한 스웨덴은 기여한 만큼 수령하는 공적연금과 강제 사적연금 도입을 통해 재정안정화와 노후소득보장을 이룬 것으로 평가됨. 한편 호주는 모든 근로자가 의무적으로 가입하는 수퍼에뉴에이션 도입으로 노후소득보장이 강화되고 공적연금의 지속성도 높아진 것으로 평가됨. 우리나라도 부족한 노후 소득원 확보를 위해 가입자가 사적연금에 ‘더 많이, 더 오래, 더 잘 운용’할 수 있는 정책 방안을 고민할 필요가 있음

    Policymakers in Korea are discussing reforms to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o ensure its sustainability. In the 1990s, Sweden strengthened the role of private pensions, leading to improvements in fiscal stability and old-age income security. Meanwhile, Australia improved the financial sustainability of its public pension system and alleviated elderly poverty by introducing a compulsory occupational pension scheme called Super. To achieve similar results in Korea, policymakers should implement measures that enable private pensions to play a more significant role and incentivize consumers to “contribute more, for longer periods, and manage their pensions more effectively.”


  • CEO Brief

    최근 연금개혁 경과와 과제

    저자 : 강성호 2023-02

    저부담·고급여 체계의 공적연금은 저출산·고령화·저성장 환경에 직면하면서 기금소진 예상 시점이 앞당겨지고 있음. 이에 15년 만에 국회를 중심으로 연금개혁이 추진되고 있으나, 목표 소득대체율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연금개혁 논의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음. 적정 노후소득보장은 공적연금뿐만 아니라 사적연금을 포함하여 종합적으로 판단되어야 하므로 퇴직연금의 종신연금화를 포함한 사적연금의 노후소득보장 강화 방안이 검토될 필요가 있음

    The fund of the National Pension Scheme (NPS) with "less burden - more benefit"" structure, is about to exhaust sooner than expected, as low fertility rate, population aging, and low economic growth persist. However, the discussion long overdue to reform the NPS by the National Assembly has stagnated due to the lack of consensus on the target level of pension benefit (target income replacement rate). In order to ensure adequate old-age income security, not only public pension but also private pension should be comprehensively analyzed. Accordingly, it is necessary to examine measures to expand old-age income in the private pension sector, including whole-life(lifelong) annuitization of occupational pen


1 2 3 4 5 6 7 8 9 10